본문 바로가기

소식

[도쿄일상] 일본은 자전거에도 번호판이 있다?

 

 일본은 자전거에도 번호판이 있다

 

자전거 천국 일본, 자전거가 정말 많은 나라죠.

많이 애용하는 만큼 그들만의 특별한 문화가 있는데요.

바로 자전거 등록제, 정확한 명칭은 [자전거 방범 등록제 自転車防犯登録制]입니다.

자전거를 구입하게 되면 점포에서 구입과 동시에 등록비용 500엔을 지불하고 방범등록을 해야하구요.

이 정보는 경찰에 고지가 되어서 자동차나 오토바이처럼 자전거도 경찰의 관리대상이 됩니다.

 

가끔 경찰이 불시에 검문을 해서 자전거 번호판을 확인하고 본인의 자전거가 맞는지, 도난된 자전거는 아닌지 확인을 하기도 하는데요.

저도 한번 검문을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저녁에 자전거를 타고 열심히 달리고 있는데 경찰이 불러 세우더니, 제 자전거 번호판의 번호를 무전기에다 대고 불러주더군요.

잠시동안 자기들 끼리 무전기로 이야기를 나누더니 이상없다고 하더라구요.

이렇게 등록후에도 경찰에서 철저하게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자전거 방범 등록제 自転車防犯登録制]

 

 

역앞에 있는 자전거 주차장입니다.

물론 유료이구요. 하루에 100엔정도 합니다.

집이 역에서 먼 사람들은 자전거를 타고 역앞까지 와서 이렇게 주차장에 세워두고 전철을 이용하곤 하죠.

 

 

일본의 국민 자전거인데요. 자동차로 치면 아반떼급?정도 되구요 ㅎㅎㅎ

만엔 정도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노란씰에 자전거 고유의 번호가 부여가 됩니다.

 

 

등록한 지역명도 적혀있습니다.

 

 

이건 사이타마 경찰서라고 적혀있네요

 

자동차처럼 근사한 번호판은 아니지만 노란색씰로 눈에 잘 띄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사실 무슨 자전거를 사면서 등록까지 해야하나 라고 생각 할 수 있지만 방범등록을 함으로써 도난의 위험은 상당히 줄어들것 같네요.

일본의 애기엄마들은 애기들을 태우고 다니기 위해서 전동자전거를 많이 타는데, 그 가격이 10만엔 이상씩 하기때문에

어쩌면 방범등록은 꼭 필요한 제도 일거란 생각도 들었습니다.

저 같이 싼 자전거만 타는 사람들한테는 필요 없을지도 모르지만 말이죠 ㅎㅎㅎ

 

【도쿄히로바 TOKYOHIROBA】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