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해외 거주 한국인이 가장 행복한 순간 - 양념치킨 해외 배송기


치킨이 너무나 먹고 싶었던 해외 거주자의 치킨 해외 직구


 

 

여러분들도 이미 아시다시피 저는 현재 일본 도쿄에 살고 있습니다. 2008년에 취업을 해서 건너왔으니 햇수로 8년, 올해도 얼마 안 남았으니 곧 9년째가 되겠네요. 학창시절에 어학연수로 있었던 것까지 합하면 거의 10년 정도 일본에 살고 있는 셈이 됩니다. 참 오래도 있었네요. ^^

 

근데 일본에 살면서 힘든 것 중에 하나가 뭔지 아시나요? 바로 먹거리입니다. 엥? 웬 먹거리냐구요? 일본에도 맛있는 음식들 많이 있지 않냐구요? 네! 많이 있습니다. 참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딱 하나가 없습니다. 바로 한국인의 국민 야식 치느님이 없습니다. ㅠ.ㅜ

 

일본에도 카라아게라고해서 치킨 비슷한 건 있지만 우리나라의 양념치킨 같은 맛을 내는 건 찾아보기 힘듭니다. 물론 신오쿠보 한인타운에 가면 한국식 양념치킨을 먹을 수는 있습니다. 얼마 전에는 강호동 678치킨([도쿄맛집/신오오쿠보맛집] 한국식 치킨이 먹고 싶을 땐 강호동 678 치킨)도 들어왔구요.

 

하지만 스시는 일본에서 먹어야 제맛이고 양념치킨은 한국에서 먹어야 제맛이죠. 특히 저는 교촌을 정말 좋아하는데요. 짭짤한 간장소스에 중독된 사람 중 한 명입니다. 하지만 어쩌겠습니까 일본에서는 교촌을 먹을 수가 없으니 일부러 생각하지 않으려 애쓰고 외면하고 그의 기억을 머릿속에서 지울수밖에요...

 

그런데 이런 저의 노력을 가상히 여겼는지 치느님을 그것도 한국산 치느님을 영접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어느날...

 

영자 : 남푠! 나 한국으로 출장 가!

하시루켄 : 출장?

영자 : 어, 한국 본사로 2박 3일

하시루켄 : 애 있는 사람이 무슨 출장이야... 궁시렁 궁시렁... 또 궁시렁 궁시렁...

영자 : 먹고살려면 어쩔 수 없지

영자 : 아님 나 회사 때려쳐?

하시루켄 : (화들짝) 아니지! 다녀와야지! 그럼 다녀와야지! 암요!

영자 : 남푠은 한국 가면 뭐가 제일 먹고 싶어?

하시루켄 : (말하면 사 오려고 그러나?) 김떡순, 양념치킨, 짜장면, 탕슉 등등등... 많지

영자 : 아~ 그렇구나~ 내가 다 먹어주고 올게! 푸하하하~

하시루켄 : ㅡ.ㅡ+

 

네! 와이프가 한국으로 출장을 가게 된 겁니다. 설마 그럴리 없겠지만 혹시나 해서 와이프한테 돌아오는 날 치킨을 주문해서 일본으로 가지고 오라고 해외 주문을 했습니다. 

 

하시루켄 : 저기요! 여기 일본 도쿄인데요. 교촌 윙으로 두 마리 가져다주세요.

영자 : 도쿄까지는 배송이 힘든데요. 

하시루켄 : 아 이거 왜 이러세요. 옛날에 김국진씨는 독도에서 짜장면도 시켜 먹고 그랬어요. “짜장면 시키신 분~” 모르세요?

하시루켄 : 자주 시킬 테니까 배달해 주세요. 처음이 힘들지 길 좀 익숙해지면 금방 왔다 갔다 할 거에요.

영자 : 쩝... 자주 시키신다니 어쩔 수 없네요. 그런데 해외배송이라 며칠 걸릴 텐데 괜찮으시겠어요?

하시루켄 : 저 일본에 산지 8년이에요. 8년을 기다렸는데 그 며칠 못 기다리겠어요? 걱정 마세요.

 

이렇게 해서 치킨 해외 직구가 이루어졌습니다. 그리고 와이프가 출장에서 돌아온 바로 그날! 치느님은 과연 무사히 배달이 되었을까요?

 

 

【치킨 해외 배송기】 

 

 

▲ 와이프가 출장에서 돌아온 날, 저의 관심은 오로지 이 트렁크 속에 치킨이 있느냐 없느냐 그것뿐이었습니다.

 

 

 

▲ 간절히 기도를 하며 트렁크를 열었는데!!! 와우! 치느님이 오셨습니다. 그것도 바다 건너서 말이죠.

 

 

 

치킨만 주문했는데 고맙게도 김떡순(김밥 김말이, 떡볶이, 순대)까지 같이 왔네요. 끼야호

 

 

 

▲ 김말이가 꽁꽁 얼음이 되어서 왔습니다. 얼마나 추웠을까요? ^^

 

 

 

▲ 요즘은 떡볶이도 이렇게 판다는 걸 처음 알았습니다. 쌍팔년도 떡볶이라니... 이름이 입에 착착 감기네요. ㅎㅎㅎ

 

 

 

▲ 그리고 김떡순의 막내인 순대, 특정 편의점에서만 판다는 이 녀석까지 물 건너 왔습니다.

 

 

 

▲ 오늘의 하이라이트! 치느님! 해외 배송 주문(?)을 하고 딱 2박 3일 걸렸습니다. ㅎㅎㅎ

 

 

 

▲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루고 튀겼더니 김말이 속 잡채가 기름을 쫙 빨아들이면서 언제 냉동이었냐는 듯 제대로 된 맛을 뽐냅니다.

 

 

 

▲ 팩에 든 재료만 넣고 후다닥 만들었는데도 참 맛있네요. 역시 쌍팔년도 떡볶이 ^^

 

 

 

▲ 튀김은 이렇게 떡볶이 국물에 찍어 먹어야 제맛이죠. ㅎㅎㅎ

 

 

 

▲ 아... 상자 가득 들어있는 치킨을 보니 감격의 눈물이 막 쏟아집니다. ㅠ.ㅜ

 

 

 

“너 정말 한국산 치킨 맞는 거지? 먼 길 오느라 고생했어

 

 

 

▲ 빈약해 보이는 날개지만 그렇기 때문에 간장 소스가 뼛속(?) 깊숙이 침투해서 진한 맛을 내죠.

 

 

 

▲ 오직 날개와 닭봉만으로 이루어진 치느님, 한국에서 먹던 그대롭니다. 차가워도 맛있네요.

 

 

 

▲ 추운 겨울에 비행기 타고 오신 치느님, 행여나 감기라도 걸리실까 오븐에 따뜻하게 데워드립니다.

 

 

 

▲ 오븐에 데웠다가 살짝 식히니 바삭거림이 다시 살아났습니다. 맥주가 땡기지만 치킨 본연의 맛을 음미하기 위해 맥주는 빠이~ ㅎㅎㅎ

 

 

출장 다녀온 와이프 덕분에 김떡순부터 치킨까지 아주 제대로 먹었습니다. 점심에 먹었는데 그날 저녁과 다음날 아침까지 건너뛸 정도였으니까요. 치킨이 얼마나 맛있던지... 김떡순은 또 어떻구요. 한국에 계신 분들은 모르시겠지만 해외에 계신 분들은 지금 박수치시면서 맞아! 맞아! 를 연발하고 계실 거라 생각이 됩니다. ^^

 

한국에서 튀긴 치킨을 일본에서 먹다니... 배달 정신이 투철한 와이프 덕분에 이런 호강을 다 하게 되네요. ㅎㅎㅎ

 

며칠 후 교촌이 또 먹고 싶어서 전화를 걸었습니다.

 

영자 : 네~ 교촌입니다. 

하시루켄 : 저기... 지난번에 치킨 해외 배송 시켰던 사람인데요...

영자 : 뚜뚜뚜... 

 

땡스 투~ 이 모든 음식을 한국에 있는 처제가 준비해줬다고 하더군요. 참 고맙죠. 해외에서 양념치킨 못 먹어서 시름시름 앓고 있는 형부를 위해 치킨을 주문해 주다니... 이런 처제 또 있을까요?

 

감사한 마음에 노래 한곡 띄워드립니다.

 

이승철의 “그런 사람 처제 또 없습니다.

 

처제 땡큐^^

 

 

  • BlogIcon 즐거운 검소씨 2015.12.10 08:03 신고

    정말 그런 처제 없습니다~ㅋ 저도 한국에선 몰랐는데, 캐나다 와서 살다보니 양념치킨 뿐아니라 시장에서 통째로 튀긴 통닭, 트럭에서 파는 전기구이 통닭까지 다 그리워요.ㅎ 그래서 가끔씩 직접 튀겨서 양념 발라 먹기는 하나 그게 어디 주문배달 시켜 먹는 양념통닭 맛에 비할까요.ㅠ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13 23:52 신고

      맞아요. 치킨은 정말 배달치킨이 최고죠. ㅎㅎㅎ
      주말 저녁에 치킨 한마리 시켜놓고 재미있는 영화 한편 보면 천국이 따로 없어요.

  • 김혜미 2015.12.10 09:19

    대단해요 ㅋㅋ 치킨을 일본까지 가져가다니 ㅋㅋ 그 먼길을 건너왔으니 얼마나 맛있었겠어요^^

  • BlogIcon 광주랑 2015.12.10 09:27 신고

    우리나라 치킨만큼 맛있는 게 없는 것 같아요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광주광역시 공식 블로그 '광주랑'에도 많은 방문 부탁드려요 ~

  • july 2015.12.10 10:3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치킨 사진이네요 ㅋㅋㅋㅋ

    얼마나 맜있으셨을지 ㅋㅋㅋㅋ

    지금 한국에 살고 있는 것 중의 장점 하나가 치킨이 가까이 있다는 거군요.ㅋㅋㅋㅋㅋㅋ

  • BlogIcon jshin86 2015.12.10 13:10 신고

    hahaha. ..정말 웃겨요. ..

    나는 교촌치킨맛을 불행하게도 모르네요..먹어본적이 없으니...

    근데 우리는 야식을 하질 않으니. ..먹고싶은 마음도 첫째는 없고..

    짠 느낌하고 기름진 느낌이 확 드네요.

    하지만 맛있다고 하시니. ....맘껏 행복한 마음으로 먹었을거라 생각합니다.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13 23:59 신고

      그러시군요. 교촌이 다른데에 비해서 살은 별로 없는 것 같은데
      간장양념이 정말 맛있거든요. ^^
      저녁에 늦게 자서 그런지 야식을 꼭 먹게 되네요.

    • BlogIcon jshin86 2015.12.14 00:32 신고

      맛이 있겠지요 물론. ...

      단지 우리집 식구들이 기름에 튀긴음식이나 기름이 많이 들어간 음식을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거 뿐이에요.

      그리고 아직 젊으시니....늦게 잠들고 또 세대가 다르니까요.

      다 이해합니다.

  • BlogIcon 별 :D 2015.12.10 13:37 신고

    ㅎㅎㅎ
    이번 포스팅 넘 재밌어요.
    떡볶이, 김말이는 그렇다치고.. 세상에나 치킨을.. 뱅기 태워 갖고 오다니... 대단합니다~^^
    아니. 치킨에 대한 하시루켄님의 열정이 더 대단한건가요?ㅎㅎ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14 00:00 신고

      뱅기까지 태워서 꼭 먹어야하나? 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뱅기 타고 온 치킨을 보니 그런 생각이 싹 없어지더군요. ㅎㅎㅎ
      한국 치킨은 정말 신이 내린 음식 같아요.

  • tubaki 2015.12.10 14:38

    하루시겐님이 좋아하는 교촌치킨이 어제 오픈했어요..록본기에.
    먹은적이 없어도 먹으러 가고싶다고 생각했는데 맛있나봐요?

    キョチョン 六本木店
    オープン日:2015年12月9日(水)
    営業時間:11:00〜4:00
    住所:東京都港区六本木5-1-7 ストリートビル1F・2F
    定休日:年中無休
    座席:80席
    TEL:03-6455-5103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14 00:01 신고

      정보 감사합니다.
      츠바키님도 치킨에 관심이 있으신가봐요. ^^
      저는 교촌의 간장 양념이 맛있어서 정말 좋아하는 치킨 브랜드에요.
      기회가 되시면 꼭 한번 드셔보세요. ㅎ

  • BlogIcon 하루 아빠 2015.12.10 16:18 신고

    아~~~~~너무나 먹고 싶은것들이 다 모여 있네요...

  • BlogIcon 첼시 2015.12.10 16:44 신고

    글이 너무 다이나믹해서 흥미진진하게 잘 읽었습니다. ㅋㅋㅋㅋ
    제목의 해외 거주 한국인이란 문구에 이의신청합니다.
    국내 거주 한국인에게도 치느님이 오는 순간이 가장 행복한 때에요. ㅋㅋㅋㅋㅋ
    멋진 처제와 멋진 아내분을 두셔서 행복하시겠어요. 하시루켄님만 센스있는게 아니었군요! :D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14 00:06 신고

      그런가요. 한국에 계신분들도 그렇군요. ㅎㅎㅎ
      하지만 저만큼 간절하진 않으실 거에요.
      저만 빼고 센스있죠. ㅎㅎㅎ

  • BlogIcon 까칠양파 2015.12.11 15:46 신고

    하하하~~ 저는 참 행복한 사람이네요.
    우리 집 앞에 교촌치킨 매장이 있으니깐요.

    그런데 음식이라 검역대에서 금지물품입니다라고 할 줄 알았는데, 아니었네요.
    만약 제가 일본에 가게 된다면, 이번에 못 드신 이연복 탕수육까지 선물로 갖다 드릴게요.
    저도 일본에서 스시를 먹고, 그래 이 맛이야 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14 00:07 신고

      정말 집앞에 교촌이 있으신거에요...
      너무 행복하시겠어요. 배달도 정말 금방 되겠어요. 정말 부러워요. ㅠ.ㅜ

      한국에서 어머님들 오실 때도 김치나 이런 것들 바리바리 싸가지고 오시는데 별로 이상 없었거든요.
      국제택배로도 음식을 여러번 받아서 그쪽으로는 신경을 쓰지를 않았네요. ㅎ 혹시 담번엔 걸릴지도 ^^

  • BlogIcon noir 2015.12.11 17:33 신고

    감기걸릴까봐 오븐에 데웠따는 부분에서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빵터져버렸네요 ㅎㅎ
    교촌 진짜 진리죠 8ㅅ8 교촌은 무랑 같이 먹어야 그 맛이 더 깊어지는디 ..
    저도 사진보니 괜시리 교촌 먹고싶어집니다.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14 00:08 신고

      아쉽게도 무는 안 왔더군요.
      치킨 먹으면서 무 하나씩 꼭 집어먹어야하는데 말이죠.
      짜장면에 단무지처럼 말이죠. ㅎㅎㅎ

  • BlogIcon noir 2015.12.11 17:33 신고

    감기걸릴까봐 오븐에 데웠따는 부분에서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빵터져버렸네요 ㅎㅎ
    교촌 진짜 진리죠 8ㅅ8 교촌은 무랑 같이 먹어야 그 맛이 더 깊어지는디 ..
    저도 사진보니 괜시리 교촌 먹고싶어집니다.

  • BlogIcon 고양이씨 2015.12.13 10:44

    아 저 떡볶이 소셜커머스 딜쪽에서 종종 판매되는 굉장히 익숙한 브랜드네요 :>
    좋은 가족을 두셨네요!ㅋㅋㅋㅋ 맛있게 드셨기를...!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14 00:09 신고

      소셜커머스쪽에서 파는 브랜드군요.
      저는 처음 봤어요.
      만들기도 간단하고 참 맛있더라구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 어머 저 음식이 일본에서 먹기힘들다니 의외네요ㅠㅠ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27 02:21 신고

      며칠전에 다행이도 교촌이 도쿄에 1호점을 냈어요. ㅎㅎㅎ
      근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먹기 힘들다고 하네요. ㅠ.ㅜ

  • BlogIcon 마쿠로스케 2015.12.15 17:01 신고

    교촌 치킨 포스팅을 이렇게 열심히 & 흥미진진하게 읽어보긴 또 처음이네요. ㅋㅋㅋ
    너무 웃었더니 눈물 나요. ㅎㅎ
    특히 쌍팔년도 떡볶이에서 넘 크게 웃고 말았어요. 절대 못잊을 이름인걸요. ㅋ

    • BlogIcon 하시루켄 2015.12.27 02:22 신고

      쌍팔년도 이름이 착착 감기죠 ㅎㅎㅎ
      한국음식으로 완전 배 채웠어요.
      전부 제가 먹고 싶었던 음식이라 눈물이 다 날 정도였어요. ^^

  • BlogIcon 블블리 2016.01.14 19:21 신고

    해외에 살면 진짜 ㅠㅠ 한국길거리 음식 너무 먹고싶어요ㅠㅠ 지금은 가까운나라 중국에 살아서 쉽게 접할수있는데 전에 뉴질랜드있을땐 진짜 순대가 너무 먹고싶어서 ... 순대먹으러 한국가고싶다 할정도였어요 ㅎㅎㅎ 저도 한국나가면 저렇게 싸오면 좋을꺼같네요 :-)

    • BlogIcon 하시루켄 2016.01.19 22:41 신고

      저는 치킨이 그렇게 먹고 싶었는데 블블리님은 순대셨군요.
      역시 한국사람들은 해외에 나가면 먹고 싶은데 다들 비슷한가봐요 ㅎㅎㅎ

  • BlogIcon sia 2016.03.09 00:09

    꿩 대신 닭이라고... 인터넷에 보면 양념치킨 소스들을 페트병에 팔고있더라구요! 사서 드세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6.03.15 23:45 신고

      저희 동네 수입식품 파는 곳에서도 팔고 있어요. ㅎㅎㅎ
      언제 한번 카라아게 사다가 양념에 버무려서 먹어봐야 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