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식

일본의 연말 선물, 이런 것도 있어?


연말 선물을 준비하는 일본의 모습


 

 

벌써 11월, 올해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네요. 한 여름에 더워서 헉헉거리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연말이라니... 시간이 진짜 빨리 가는 것 같습니다. (30대 넘어서면서부터는 시간이 마치 총알과 같더라는...) 연말이 되면 한 해의 마무리도 해야 하고 이것저것 할 일이 꽤 되는데요.

 

그중에서도 지인들에게 연말 선물을 보내는 것도 빼놓을 수 없죠. 한 해 동안 신세 지고 고마웠던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서 전하는 연말 선물, 부담일 수도 있고 귀찮을 수도 있지만 적당한 선물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만들어 줍니다.

 

요즘 한국에서는 연말 선물로 어떤 게 인기인 가요? 식용유? 조미료? 치약세트? 너무 진부한가요? 제가 아는 게 다 저 정도 수준입니다. ㅎㅎㅎ 그럼 일본에는 어떤 게 있을까요? 마침 일본은 지금이 연말 선물을 준비하는 시즌이라서 저희 동네에 있는 쇼핑몰에서도 주문 접수를 하고 있더라구요. 선물 종류도 참 많고 “와~ 이런 것도 선물을 하는구나! 싶은 선물들도 많았는데요. 특히 일본스러운 선물들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일본의 다양한 연말 선물】

 

 

▲ 일본에서는 연말이 되기 전에 미리 선물을 예약을 합니다. 선물을 골라서 연말 지정한 날짜에 도착하도록 주문을 하는 거죠.

 

 

 

▲ 선물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참 많더군요.

 

 

 

▲ 사람이 많다 보니 마치 은행 창구처럼 대기표까지 뽑아서 기다릴 정도입니다.

 

 

 

▲ 접수하는 곳 옆에는 다양한 선물들이 진열되어 있는데요. 진짜 상품은 아니구요. 사진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지금 사서 바로 보내는 게 아니기 때문에 굳이 진짜 상품을 진열할 필요는 없겠죠. 쉽게 상하는 음식들이 있기도 하구요.

 

 

 

▲ 주문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각 상품 앞에는 주문 카드가 있는데요.

 

 

 

 

▲ 접수처로 이 주문 카드를 가지고 가면 됩니다. 그럼 일본 사람들은 연말에 어떤 선물을 주고받는지 한번 볼까요?

 

 

 

▲ 역시 사람 사는 데는 다 비슷한가 봅니다. 일본에서도 식용유, 간장, 조미료 같은 걸 선물하네요.

 

 

 

▲ 선물로 또 과일만 한 게 없죠. 일본에는 사과하면 아오모리, 귤하면 에이히메처럼 과일마다 유명한 지역이 있어서 특산물처럼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 고기! 고기! 우리나라도 한우 선물 많이들 하죠. 일본도 역시 비슷하네요. 구이용, 샤브샤브용, 로스트비프 등 종류도 참 다양합니다.

 

 

 

▲ 섬나라답게 생선을 비롯해서 해산물 선물도 참 많았는데요. 받는 사람이 손이 많이 가지 않도록 깔끔하게 손질까지 되어 있는 게 인상적이네요.

 

 

 

▲ 하룻밤 말렸다고 해서 이치야보시(一夜干し)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로 치면 반건조 생선쯤 됩니다.

 

 

 

▲ 일본 사람들이 좋아하는 생선알도 종류별로 있더군요. 특히 연어알(이쿠라)와 명란(멘타이코)을 참 좋아하죠.

 

 

 

▲ 나고야의 명물 테바사키(닭날개 튀김)까지 선물용으로 나왔는데요. 이건 정말 나고야의 유명한 테바사키집에서 만들어서 보내준다고 하네요. ㅎㅎㅎ

 

 

 

▲ 이건 홋카이도의 명물 부타동(돼지고기 덮밥)인데요. 이것도 역시 홋카이도의 유명 맛집에서 직접 보낸다는...

 

 

 

▲ 집에서 간단히 덮밥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레토르트 덮밥까지 있네요.

 

 

 

▲ 쌀쌀할 때는 오뎅이 그만이죠. 응? 근데 오뎅을 선물하다니... 뭔가 좀 성의 없어 보이기도 하는데 저만 그런가요?

 

 

 

▲ 일본에 와서 감탄했던 것 중 하나가 햄 종류가 참 많다는 건데요. 일본 사람들 햄을 엄청 좋아하나 봅니다. 이쪽은 전부 햄이에요.

 

 

 

▲ 햄도 그냥 김밥용햄 이런 게 아니고 와인 안주로도 손색없을 만큼 퀄리티가 상당합니다.

 

 

 

▲ 일본 디저트야 두말하면 입만 편찮죠. ^^

 

 

 

▲ 세상에 하겐다즈까지 선물할 줄은...^^

 

 

 

▲ 요즘은 한국에도 일본식 이자까야가 많이 생겨서 니혼슈를 쉽게 접할 수 있죠? 우리가 집에서 소주를 사다 마시듯이 일본 사람들은 니혼슈를 마십니다.

 

 

 

 

▲ 각 지역마다 특산 술이 있을 정도로 니혼슈의 종류도 정말 많습니다. 쿠보타나 핫카이산은 이미 한국에서도 아시는 분들은 아시죠.

 

 

 

▲ 그리고 맥주!!! 일본 사람들의 맥주 사랑은 진짜 대단한데요. 식당 어디를 가든 메뉴에 맥주가 꼭 있습니다. 심지어 가볍게 한 끼 때우는 요시노야나 마츠야, 그리고 라멘 가게에서까지 맥주를 파니까요.

 

 

 

▲ 물론 집에서도 안 마시면 서운하죠. 그래서 그런지 캔맥주도 선물로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기린 이찌방시보리, 아사히 수퍼드라이,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 등 맥주 브랜드도 다양하구요.

 

 

 

▲ 그리고 진짜 놀랐던 건 소면이나 우동면을 선물한다는 사실!

 

 

 

▲ 아니 무슨 선물할 게 없어서 면을 선물하나 했는데 얕잡아 볼 게 아니더군요.

 

 

 

▲ 가격 좀 보세요. 면 열 묶음 정도 들어 있는 세트가 5000엔이나 합니다. 왜 이렇게 비싼가 했더니 그냥 공장에서 막 찍어낸 게 아니라 면으로 유명한 집에서 만든 면이더라구요.

 

일본의 연말 선물을 보면서 느낀 게 있는데요. 각 지역 특산물의 가치를 인정해 준다는 겁니다. 그뿐

만 아니라  개인이 하는 작은 가게조차도 맛과 품질로 인정을 받으면 이렇게 선물용으로까지 나오게 되는데요. “기껏  해야 면인데 아무거나 먹지 뭐”, “이거 선물로 주고 욕먹는거 아냐? 가 아니고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누구나가 인정한 상품이라면 기꺼이 지갑을 엽니다.

 

한낱 과자에 불과하더라도 한낱 우동에 불과하더라도 오랜 시간에 걸쳐서 꾸준히 보완하고 개발해서 퀄리티가 높아진다면 그 노력에 대한 가치를 인정하고 돈을 지불한다는 것에 감명을 받았습니다. 장인정신이라고 하죠. 장인들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그런 장인들의 노력을 높게 사주는 문화도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소면 사진을 보니 급 소면이 땡기는데 저는 저런 비싼 건 못 먹으니 마트에서 파는 300엔짜리 소면이나 먹어야겠네요. ^^

 

  • 김혜미 2015.11.18 09:09

    종류가 정말 다양하네요. 전 선물중에 스팸이 제일 좋더라구요. 저기 햄세트랑 덮밥이 제일 탐나요 ㅎㅎ

    • BlogIcon 하시루켄 2015.11.23 23:26 신고

      스팸은 참 유용하게 쓰이죠. ^^
      저도 햄세트 선물 한번 받아봤는데 햄이 아니고 고기 수준이더라구요.
      너무 맛있었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1.18 11:49

    일본의 연말 선물은 정말 다양하군요. 특히 하겐다즈와 면, 맥주가 인상적입니다.
    선물로 할 거라 생각지도 못한 품목이라서요^^
    덕분에 재미난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익명 2015.11.18 14:1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까칠양파 2015.11.18 15:31 신고

    연말 선물 풍경은 우리랑 비슷하네요.
    그런데 선물 리스트가 참 다양하네요.
    우리처럼 대기업에서 만든 기성품이 아니라, 각 지역별 선물들이 더 많이 보이네요.
    뭐 우리도 지역별 특산품들이 있지만, 늘 받는 선물은 샴푸, 김, 스팸, 참치, 올리브유 뿐이거든요.ㅎㅎ

    • BlogIcon 하시루켄 2015.11.23 23:33 신고

      맞아요. 맞아요. 기성품보다는 각 지역의 특산물을 선물하는 경우가 많은가 봐요.
      아무래도 한정판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다보니 선물 하나도 평범한 것 보다는 평소에 쉽게 구하기 힘든걸 선물하는 걸지도 모르겠네요.

  • BlogIcon 첼시 2015.11.18 18:05 신고

    와우 ㅋㅋㅋ 테바사키까지 연말 선물로 주고 받는건가요?
    싹 손질된 게 선물세트가 마음에 드네요. ^^
    요새 우리나라도 수제햄 선물세트가 종종 보이더라고요.
    저도 지난 추석에 저에게 소시지 세트를 셀프선물했었습니다. ㅋㅋㅋ

    • BlogIcon 하시루켄 2015.11.23 23:34 신고

      뭐니뭐니해도 먹는 게 남는 거 같아요. ㅎㅎㅎ
      저도 먹는거 선물 받으면 참 좋을거 같네요.
      테바사키는 참 재미있죠? 그것도 유명한 가게에서 직접 만들어 보낸다니 ㅎ

  • BlogIcon jshin86 2015.11.19 00:40 신고

    명란알은 정말 선물 받고 싶네요.

    여기 미국에서는 아주 유명한 제푸의 초코릿이나 그리고 와인이 부담없고 받는 사람도 좋아하고 그러는데요.
    아니면 서로 만나서 식사를 한다던지...

    세계 어다니 사람사는건 그리고 마음은 거의 비슷해서 여기도 마찬가지로 과일세트도 준비하고 그럽니다.
    그리고 커피같은것도...스타벅스나 Peet's .....

    • BlogIcon 하시루켄 2015.11.23 23:35 신고

      미국도 연말 선물을 하는군요.
      초콜릿과 와인이라니 왠지 미국과 잘 어울리는 그림이네요. ㅎㅎㅎ
      일본 사람들 명란알을 참 좋아해서 선물로 많이 하더라구요.

    • BlogIcon jshin86 2015.11.24 00:17 신고

      직장에서는 거의 하지 않는다고 생각 하시면 되구요...뭐 친한 사이라면 몰라도 서로간에...

      상사니까 아니면 부하 직원이니까...하는 마음에서 하는 선물은 그다지 많지 않읍니다.
      한다고 해도 서로 주고 받는 그런정도...

      진짜의미의 선물이지요.

  • BlogIcon SoulSky 2015.11.19 05:37 신고

    정말로 많은 종류가 있네요 ㅎㅎ 특이합니다

  • BlogIcon ㄷㅣㅆㅣ 2015.11.19 12:40 신고

    오래 살라는 의미도 있고 소면 선물 괜찮은 것 같아요ㅎ

  • BlogIcon 꼬마 2015.11.19 23:43

    비슷한 부분이 많기는 하지만 소면이나 맥주같은건 확실히 많이 다르네요. 어묵도요... 그런거 선물하면 한국에서는 왜 이런걸 보냈대? 할텐데요. ㅎㅎ

  • BlogIcon 꼬마 2015.11.19 23:43

    비슷한 부분이 많기는 하지만 소면이나 맥주같은건 확실히 많이 다르네요. 어묵도요... 그런거 선물하면 한국에서는 왜 이런걸 보냈대? 할텐데요. ㅎㅎ

  • 익명 2015.11.21 12:4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하시루켄 2015.11.23 23:39 신고

      네! 쉽게 상하는 음식들이 많아서요.
      아무래도 실물을 보고 주문하고 싶은데
      일본사람들은 이제 익숙해져서 괜찮은가 봐요.

  • BlogIcon 별 :D 2015.11.23 14:33 신고

    테바사키에 눈길이..ㅎㅎ
    어젯밤에 이어 좀전까지도 치킨 먹어노쿠 또 닭날개에 눈길이 가는 건 뭔지..ㅋㅋ
    저는 오뎅 좋아해서인지 오뎅도 좋은데요?
    일반오뎅과 달리 고급져 보여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5.11.23 23:40 신고

      오뎅 고급져 보이죠? ㅎㅎㅎ
      우리가 노점에서 먹는 그런 오뎅을 생각하면 안될 거 같아요.
      왠지 집에서 온가족 모여서 나베에 끓여먹어야 할 것 같은 비주얼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