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도쿄음식] 일본의 다양한 우동, 카레 우동, 타마고토지 우동


쌀쌀한 가을에 따뜻한 우동 한 그릇 어떠세요?


 

날씨도 쌀쌀하고 따뜻한 국물이 땡기는 계절이죠. 제가 또 라면을 엄청 좋아해서 인스턴트 라면뿐만 아니라 일본 라멘도 자주 먹는데요. 얼마 전에는 면발 통통한 우동이 먹고 싶더라구요. 그래서 가족들과 함께 동네에 있는 수타 우동가게에 다녀왔습니다.

 

휴게소 우동부터, 칼칼한 카레 우동, 부드러운 계란이 듬뿍 들어간 우동까지 종류도 참 다양하더군요.

과연 어떤 우동이 제일 맛있었을까요?

 

 

【수타 우동】

 

 

우동 & 텐동 세트

일명 휴게소 우동이죠? ㅎㅎㅎ

 

 

 

새우튀김도 들어 있고 세트로 나오는 텐동치고는 괜찮네요.

 

 

 

쫄깃쫄깃한 면발에 맑은 국물이 일품입니다.

별거 없는데도 돈 없을 때 먹던 옛 추억이 떠올라서인지 참 맛있게 먹었습니다.

 

 

 

카레우동 & 카츠동

오래간만에 카레가 땡겨서 카레우동을 시켰습니다.

 

 

 

달달한 소스가 참 맛있는 가츠동이에요.

돈까스가 달달한 소스를 머금어서 부드럽습니다. 딸아이가 잘 먹더군요.

 

 

 

고기도 들어있고 무지하게 먹음직스럽네요.

 

 

 

카레라이스에 나오는 카레처럼 농도가 진하지는 않구요.

하야시라이스와 비슷한 느낌이에요.

 

 

 

카레가 제대로 베어서 카레를 먹는 건지 우동을 먹는 건지 모르겠네요. ㅎㅎㅎ

카레와 우동이 이렇게 잘 어울릴 줄은 몰랐습니다.

 

 

 

타마고토지 우동

계란을 풀어서 걸죽하게 만든 우동이에요.

 

 

 

꼭 설날에 먹는 떡국 국물 같죠?

맛도 비슷해요^^

 

 

 

 

우동과 계란이 참 잘 어울립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우동 면을 떡으로 바꾸면 바로 떡국이 되겠네요 ㅎㅎㅎ

 

 

휴게소 우동, 카레 우동, 타마고토지 우동까지 세 가지를 먹어봤는데요. 물론 세 가지 전부 맛있었지만 그중에서 한 가지를 꼽으라면 저는 휴게소 우동을 선택하겠습니다. 왜냐구요? 고향의 맛이라고 할까요? 왠지 휴게소 우동을 먹으면 옛 추억이 떠올라서 우동 맛이 배가 되더라구요 ^^

 

얼마 전 건강검진에서 뱃살이 많이 나왔다고 주의하라고 해서 될 수 있으면 밀가루 음식은 멀리하려고 했는데 이놈의 식욕은 봐주지를 않네요 ㅎㅎㅎ

 

  • BlogIcon 머쉬룸M 2014.11.07 07:21 신고

    카레우동 완전 좋아해요.신주쿠에 자주 갔던 우동집이 생각나네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4.11.09 22:25 신고

      카레우동 맛있죠.
      전 한국에 있을때는 카레 컵라면만 먹어봤는데
      일본에 와서 카레우동 먹어보니 면발도 통통하고 참 맛있더라구요. ㅎ

  • BlogIcon 김소울 2014.11.07 16:54 신고

    전 카레우동맛이 궁금하네요 ! ㅎㅎ

    • BlogIcon 하시루켄 2014.11.09 22:27 신고

      일반 카레처럼 많이 진하지는 않구요.
      그래서 오히려 우동에는 더 어울리는 것 같아요.
      카레만 먹어도 맛있더라구요.^^

  • BlogIcon 별 :D 2014.11.07 20:18 신고

    타마고토지 우동은 설명 들었을 땐 맛없겠다 싶었는데, 비주얼이 은근 근사하네요~!! 비주얼로는 가츠동이 젤 맛있어 보이구요~^^

  • BlogIcon rickyhouse 2014.11.09 09:18 신고

    우동이 카레랑 달걀이랑 잘 어울리는군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4.11.09 22:31 신고

      한국에서는 못 본 우동들인데 참 잘 어울리더라구요.
      카레우동은 한국에서도 카레사다가 만들어 먹을 수 있을 거 같아요.^^

  • BlogIcon 나이스블루 2014.11.10 01:17 신고

    제가 먹고 싶은 요리들이 많네요.
    특히 가츠동을 좋아하는 편인데 조만간 또 먹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 BlogIcon Sunyoung Cho 2014.11.10 07:04 신고

    영화 우동이 생각납니다~~~ 아~~~~
    밤새 컴퓨터 하다가 아침 먹을 때 되서 보니 우동 급 땡기는군요 ㅠㅠ

    다 먹어본것들이고, 다 맛있어보이긴하지만
    여기서는 그냥 깔끔하게 카케우동 + 카츠동이든 텐동이든 아무거나..
    튀김도 아주 그냥 빠삭빠삭해보이네요 ㅠㅠㅠ

    • BlogIcon 하시루켄 2014.11.13 00:12 신고

      우동 보셨군요.
      저도 우동 재미있게 봤어요 ㅎㅎㅎ
      오늘은 저도 뜨끈한 우동 국물이 마시고 싶어지네요.
      고춧가루 조금 풀어서 말이죠 ㅎㅎㅎ

  • BlogIcon 까칠양파 2014.11.10 12:44 신고

    휴게소 우동하면, 어릴적 기차타고 가다가 대전역에서 먹던 우동(가락국수)이 생각나네요.
    다른 정거장은 5분정도 정차하는데, 대전역만 15분을 정차했거든요.
    그때 우동 한그릇 먹자고 문이 열리자마자 뛰어갔던 기억이 나네요.
    갑자기 뜨근한 우동이 먹고 싶어집니다.
    국물이 끝내주는 우동으로요.ㅎㅎㅎ

    • BlogIcon 하시루켄 2014.11.13 00:13 신고

      대전역이 전라도와 경상도로 갈라지는 역이어서 15분이나 정차했을 수도 있겠네요.
      기차역 우동하니까 1박2일에서 김종민이 우동먹다가 낙오된게 생각나네요 ㅎㅎㅎ

  • BlogIcon 첼시 2014.11.10 14:52 신고

    어제 저도 카레우동 해서 먹었는데 이 카레우동도 면에 카레가 듬뿍 밴게 아주 먹음직스럽네요 ^^
    휴게소우동은 참 별거 없는데도 맛있었던 기억이 나요.
    고속도로에 지친 여정을 잠시 달래주는 휴식 같은 식사여서 더 그런 것 같습니다. :)

    • BlogIcon 하시루켄 2014.11.13 00:16 신고

      제대로 된 우동집 우동에 비하면 휴게소 우동은 참 볼품없는데요.
      그 맛이 잊혀지지가 않죠. ㅎㅎㅎ
      추억이 함께여서 그런거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