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도쿄음식] 겨자에 찍어먹는 일본 어묵, 종류도 참 다양해!


재미있는 모양에 한번, 똑 쏘는 맛에 또 한번 웃게 되는 일본 오뎅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편의점에서도 어묵(오뎅)을 팔기 시작했습니다. 퇴근길에 출출해서 편의점에 들렀는데 맛있는 오뎅 냄새가 확 풍기더라구요.  그래서 주말에는 오뎅을 한번 해 먹어야지하고 벼르고 벼르다가 드디어 오뎅을 사러 마트에 갔습니다. (일본에서는 오뎅이라고 하고 한국에서는 어묵이라고 하죠. 편의상 오뎅과 어묵을 섞어서 사용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본에서 놀란 것 중에 또 하나, 어묵 종류가 참 많다는 건데요. 한국에서는 오뎅이라고 하면 길다랗게 생긴 막대기 오뎅과 넓적한 부산 어묵이 떠오르죠? 그런데 일본에서는 그런 오뎅은 없구요. 다른 희안한 종류의 오뎅이 참 많습니다.

 

 

일본 사람들 역시나 오뎅을 좋아하기 때문에 마트에 가면 집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포장되어 있는 오뎅이 많습니다. 종류도 다양해서 취향에 따라서 골라 먹을 수 있는 재미가 있습니다. ㅎㅎㅎ

 

 

【마트에서 파는 오뎅(어묵)

 

 

 

마트의 오뎅 코너

 

 

11종류 18개

10종류 18개

 

이번에는 위의 두 종류의 오뎅을 샀습니다.

 

 

 

일본은 오뎅을 간장에 찍어 먹지 않고 “카라시라고 하는 연겨자에 찍어 먹는답니다.

처음에는 잘 적응이 안 됐는데 이게 또 중독성이 있습니다.

스시 먹을 때 와사비를 넣어서 먹는 것처럼 말이죠.

 

 

 

오뎅 종류 참 다양하죠? 17 종류네요. 이것 말고도 더 있는데 냄비가 꽉 차서 더 담을 수가 없었어요 ㅠ.ㅜ

우리나라에서는 반찬으로 먹는 어묵들도 일본에서는 오뎅 탕을 만들어서 먹는답니다.

 

 

 

오징어 다리가 들어 있는 어묵이에요.

 

 

 

오징어튀김의 오뎅 버전이라고 해야 할까요?

오징어 다리 씹히는 맛이 일품입니다.

 

 

 

어묵 안에 들어 있는 이건 또 뭘까요?

 

 

 

우엉이에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오뎅이랍니다.

 

 

 

새우 경단

 

 

 

 

두부를 생각나게 만드는 어묵이에요.

정말 부드러워서 입에 넣으니 사르르 녹더라구요.

 

 

 

뜨끈한 국물을 머금은 한펜도 참 맛있죠.

 

 

 

곤약

 

 

 

 

오징어 어묵, 참 꼬들꼬들 하죠 ㅎㅎㅎ

 

 

 

“치쿠와”라는 어묵이에요. 

 

 

 

야채가 들어간 두부튀김, 일본에서는 간모라고 부른답니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생선으로 만든 어묵인데 일본에서는 동그랑땡처럼 만들어 놨네요.

 

 

 

일본 오뎅에서 빼놓을 수 없는 유부 복주머니!!!

안에 뭐가 들어 있을까요?

 

 

 

찹쌀떡이 들어 있어요.

뜨끈뜨끈한 오뎅 국물 덕분에 유부 주머니 안에서 떡이 먹기 좋게 녹아 있습니다. 

 

 

 

일본 사람들은 “카라시”라고 하는 연겨자에 오뎅을 찍어 먹는답니다.

이렇게 자기 그릇에 조금씩 덜어서 먹습니다.

 

 

 

시원한 무위에 요만큼씩 올려서 먹으면 코끝이 찡해지면서 눈물이 찔끔 나오죠.

이 느낌에 한번 중독되면 빠져나올 수 없어요^^

 

 

 

푸짐하게 한 접시 덜어서 카라시까지 짜 놨습니다.

먹음직스럽죠? ㅎㅎㅎ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부는 걸 보니 가을이 오긴 왔나 보네요. 어묵이 먹고 싶어지는걸 보니 말이죠.

종류가 참 다양해서 보는 재미 먹는 재미까지 있는 일본의 오뎅을 소개해봤습니다. 한국에서는 그냥 반찬으로 먹는 어묵조차도 일본에서는 오뎅탕을 만들어 먹는 게 재미있네요. 종류가 다양하다 보니 질리지도 않더라구요. ㅎㅎㅎ

하지만 역시 한국 사람인지라 간장에 찍어 먹는 부산어묵이 그리워지는 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 BlogIcon 까칠양파 2014.10.01 11:57 신고

    제가 이것땜에 이자카야를 좋아하는 이유랍니다.
    이자카야에 가야 이런 오뎅들을 먹을 수 있거든요.
    아침부터 술 한잔이 땡기네요.ㅎㅎㅎ

  • BlogIcon 머쉬룸M 2014.10.01 20:58 신고

    요즘 더욱 따근하게 먹고 싶은 어묵이네요.^^
    개인적으로 겨자와 간장소스에 어묵! 좋아합니다.
    일본의 다양한 어묵 종류들이 배고픔을 주어요....ㅠ

    최근 업무가 너무 바빠서 오랜만에 왔네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4.10.04 00:11 신고

      날씨가 선선해지니 따뜻한 국물이 땡기네요.
      겨자에 찍어먹는 맛을 아시는군요. ㅎㅎㅎ
      톡 쏘는 맛이 좋죠^^

      머쉬룸 능력자셔서 일이 많으신가봐요^^

  • BlogIcon 첼시 2014.10.02 06:24 신고

    오오 찰떡이 들어간 유부주머니라니!!! 정말 제 취향이네요.
    오징어 들어간 어묵도 맛있어보이고요 ㅎㅎ

  • BlogIcon 차차 2014.10.03 11:02

    일본이 오염된게 한입니다 ㅠㅠ 저런걸그림의 떡이라 하죠

  • BlogIcon 별 :D 2014.10.03 15:30 신고

    뜨끈뜨끈한 오뎅 국물이 땡기는 계절이에요. 푸짐한 전골을 보니 오뎅이 급 땡기네요. 하지만 전 겨자는 사절입니다.^^;;;

    • BlogIcon 하시루켄 2014.10.04 00:14 신고

      맞다! 전골!
      왜 전골이 생각이 안났을까요?
      오뎅전골이 딱인거 같은데 생각이 안나서 오뎅탕이라고 했네요 ㅎㅎㅎ

  • BlogIcon 오뎅스 2014.10.03 15:51

    한국 어묵은 절반이 밀가루라는 점도 큰 차이점이죠

  • BlogIcon 상리 2014.10.03 16:24

    오뎅은 어묵이 아니고 일본에서는 요리이름이 오뎅임..

  • BlogIcon 성희 2014.10.03 16:31

    먹고 싶다...
    일본가서 덴뿌라^^우동 먹었는데 넘 맛있쪘쪄^^

    • BlogIcon 하시루켄 2014.10.04 00:19 신고

      덴뿌라 우동 진짜 맛있죠.
      일본 우동이 면발이 참 탱글태글하고 맛있는데 거기에 덴뿌라까지 ㅎㅎㅎ
      덴뿌라를 국물에 적셔서 먹으면 촉촉하고, 튀김옷이 사르르 녹아서 참 맛있죠^^

  • 한국도 2014.10.03 18:00

    어묵이 아니라 오뎅이 원조 이죠. 단무지의 원조 도 다꽝이구요 김밥의 원조도 후토마끼

    • BlogIcon 하시루켄 2014.10.04 00:16 신고

      헉 그런가요? 원조까지는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듣고보니 왠지 그런 것 같기도 하네요
      그런데 후토마끼까지 아시네요.^^

  • 오뎅이잖어 어묵아니라 2014.10.03 19:59

    일본인음 김치를 기무치라고 발음만 해도 욕하면서, 일본 오뎅은 어묵이라 부르네.. 저러다 김밥처럼 한국 고유음식이라 부르며 선전하고 다니겠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03 23:32

    우와~종류가 많으니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네요 !! 한 끼 식사용으로도 손색이 없겠어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4.10.04 00:17 신고

      저도 처음에는 밥하고 같이 먹으려고 했는데
      오뎅만 먹어도 충분히 배가 부르더라구요.
      정말 한끼 식사로 충분했어요^^

  • 우리민족은등신민족 2014.10.04 05:59

    일본 오뎅을 베낄려면 제대로 베끼던가...제대로 베끼지도 못하고 밀가루잔뜩 미원잔뜩 넣고 짝퉁오뎅 만들어서 어묵이라고 슬쩍 이름바꿔서 신세대에게 우리음식인척 하는 못난 등신민족

  • BlogIcon 못난이지니 2014.10.04 07:09

    저 먹고싶어서 손 번쩍들었습니다. 저도 어묵을 사랑하는 1인입니다

  • ㅇㅇㅇㅇㅇ 2014.10.04 08:05

    어떻게 일본이 식료품물가가 더 싼 거 같네요.

    참 아름다운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04 13:25

    먹어보고 싶었던거중 하나가 일본어묵인데
    위꼴이네여 ㅠㅠ..

    • BlogIcon 하시루켄 2014.10.08 01:02 신고

      한국에서도 어묵가게에서 종류별로 사다가 오뎅 전골 만들면
      비슷한 맛이 나지 않을까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11 11:48

      한국어묵이랑 일본어묵이랑 맛이 그렇게 차이가 않나나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4.10.12 01:30 신고

      음... 뭐라고 해야할까요?
      일본 어묵은 종류도 다양하고 어묵에 오징어, 떡, 우엉 등
      다른 여러가지 것들이 많이 들어가 있어서 맛이 단순하지 않은데 비해
      한국 어묵은 그냥 딱 한가지 뿐이라서 비교를 하기가 좀 어렵네요

      근데 제 입에는 한국 어묵도 참 맛있던데요 ㅎㅎㅎ
      고향의 맛이랄까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12 02:27

      제가 좋아하는게 안먹어본 음식 먹어보는거인데..
      하시님 포스팅 하시는거보면 너무 부럽네여 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04 17:14

    어묵... 정말 좋아하는데 우리 나라엔 종류가 다양치 않아서 좀 아쉬워요 따끈한 국물이랑 먹으면 앓고있는 후두염도 나을거 같은데 제가 해먹어야 하니 그냥 맘 접는걸로 할래요 ㅎㅎ ㅠㅠ

  • 항아리 2014.10.15 17:00

    정말 종류가 다양하네요..ㅎㅎ

  • BlogIcon 카멜리온 2014.10.17 18:46 신고

    전 두부류를 좋아해서.. 킨챠쿠도 좋아하지만 역시 아쯔아게, 우스아게같은거 좋아하구요. 개인적으론 간모를 가장 좋아해요!! 그리고 특이해서 좋아하는 한펜도...
    근데 오뎅에 들어가는 어묵류는 다 맛있는 것 같아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4.10.18 00:36 신고

      한국에서 한 종류의 어묵만 먹다가 일본에 와서 다양한 어묵들을 보니 정신이 없더라구요. 거기다 대부분 맛있어서 ㅎㅎㅎ
      한펜도 참 맛있죠. 첨엔 뭔가 했어요^^
      전 우엉이 들어간 어묵이 제일 맛있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