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도쿄일상] 못난 자식은 어머니에게서 또 하나 배웁니다.

 

 어머니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며칠전에 한국에 계신 어머니에게서 받은 카톡 메시지가 저로 하여금 참 많은걸 생각하게 만들었습니다.
환갑이 넘은 나이 예순셋에 도전한 고졸 검정고시, 그리고 합격
손녀가 태어났으니 이제 할머니가 된 저희 어머니가 고졸 검정고시에 합격했습니다.

 

 

[합격 소식을 듣고 택배로 바로 보내드린 꽃바구니 - 와이프가 며느리라고만 쓰고 아들은 빼먹었더군요 칫!]

 

합격했다는 문자를 받았을때는 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들었는데
좀 지나서 천천히 생각해보니 이제껏 자식들만을 위해 살아오신 어머니가
자식들이 다 크고 나서 이제야 자신을 위한 무언가를 하셨구나란 생각에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초등학생때 학교에 제출하는 서류에 부모님 학력을 쓰는 항목이 있었는데
어머니한테 물어보면 그때마다 조금 머뭇거리셨던 기억이 납니다.
어머니 자신은 중졸이라는 학력이 부끄러우셨나봅니다.

 

작년말 어머니가 검정고시를 준비한다는 소식을 듣고 여쭤봤습니다.

 

철없는 아들 : 엄마 검정고시는 왜?
어머니 : 그냥...
철없는 아들 : 그냥?
어머니 : 응, 그냥 흘러가는 시간이 아까워서

 

저 때만해도 그냥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었죠.

 

올해 1월에 집에서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한국에 계신 어머니에게 SOS를 쳤습니다.
어머니가 4월에 검정고시를 앞두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지만,
설마 시험 본다고 붙겠어? 그리고 시험이야 다음에 또 있으니까...라고 철없는 아들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어머니가 일본에 두달간 아이를 봐주러 오실때 검정고시 참고서를 전부 싸들고 오셨습니다.
철없는 아들은 또 속으로 아이 봐주러 오면서 공부할 시간이 어디 있다고 책을 가지고 왔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일본에서의 두달이 지나고 이번 5월 골든위크에 한국에 들어갔을때 어떻게 됐는지 여쭤봤습니다.

 

철없는 아들 : 엄마 어떻게 됐어?
어머니 : 몇점차로 떨어졌어
철없는 아들 : 그래? 그래도 몇점차로 떨어진거면 진짜 잘했네! (별 대수롭지 않게)
어머니 : 응, 8월에 다시 봐야지...

 

 

그리고 며칠전에 합격했다는 카톡 문자 메시지가 왔습니다.
고졸 검정고시 합격, 어머니가 자식들 낳으신 후에 처음으로 자신을 위해 투자하고 노력해서 얻어낸 결과물입니다.

 

철없는 아들은 어머니는 하고 싶은 것도, 갖고 싶은 것도, 먹고 싶은 것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늘 자식들만 위하시고 필요한거 없다, 먹고 싶은거 없다라고 말씀하셨으니까요
아니,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모른척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모른척하지 말아야겠습니다.
인생 후반전이 되어서야, 할머니가 되어서야 자신의 인생을 사시는 어머니를 위해
철없는 아들이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 드려야겠습니다.

 

꿈을 위해 40년 넘게 손 놓았던 펜을 드신 어머니! 존경합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일이 많다는 핑계로 현실에 안주하면 살아 온 아들은 이렇게 어머니에게서 또 하나를 배웁니다.

 

40년이 넘게 자식들만 바라보고 살아오신 어머니! 사랑합니다!
부끄러워서 직접 말씀 못드리고 이렇게 글로나마 대신하는걸 용서하세요.

 

그리고 합격 축하드립니다^^


 

【도쿄히로바 TOKYOHIROBA】

  • BlogIcon rickyhouse 2014.05.22 11:22 신고

    축하드립니다. ^^ 늦게라도 하고 싶으셨던 공부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저도 절 키우도 뒷바라지 하시느라 고생하신 부모님 생각이 나네요. 전화라도 드려야겠어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4.05.22 23:48 신고

      감사합니다^^
      저도 어머니가 저렇게 공부가 하고 싶으셨는지 몰랐어요
      역시 자식들은 다 필요없나봐요

      나이를 한살 한살 더 먹을수록 부모님께 상처드린 일들만 생각나고
      죄송한 마음만 드네요...

  • BlogIcon 소스킹 2014.05.22 11:57 신고


    정말 오랜만에 인터넷으로 가슴 뜨거워지는 글을 보게되네요.

    몇십년동안 간절히 바라셨던 하나의 소원을 드디어 이루셨군요.
    얼굴 한번 뵌적없는 사람이지만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전해주세요 ^^

    정말 존경스럽고 대단하십니다. 이 글을 저희 부모님께 보여드리고
    그동안 하고싶었던거 마저 다 하시라고 말씀드려야겠어요 :)

    • BlogIcon 하시루켄 2014.05.22 23:50 신고

      감사합니다.
      꼭 전해드릴께요

      소스킹님도 부모님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드리세요
      나이 드신 부모님들이 믿을 곳이라고는
      이제 자식들밖에 없는것 같아요

  • BlogIcon 까칠양파 2014.05.22 13:26 신고

    저도 축하드려요.
    더불어 정말 존경합니다.
    쉽지 않은 도전이었을텐데, 당당히 합격하셨네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4.05.22 23:51 신고

      감사합니다.
      저도 합격하셨다는 소식듣고 정말 깜짝 놀랐어요
      제가 검정고시 책을 살짝 봤는데 어렵더라구요
      특히 수학 ㅎㅎㅎ
      X나오고 Y나오고 하는데 정신이 하나도 없더라구요

  • BlogIcon smart4you 2014.05.22 20:06 신고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persimmon 2014.05.22 22:26

    정말 너무나 축하드리고 또..감동이 쓰나미처럼 밀려드는 포스팅이네용~~ㅜㅜ

    • BlogIcon 하시루켄 2014.05.22 23:56 신고

      포스팅하면서도 눈물 찍 콧물 찍!
      저녁에 글을 쓰니 괜히 분위기에 취하게 되네요
      이럴때 한국 같았으면 치킨 주문해서 치맥 한잔 할텐데요
      깐부치킨이라고 배달 안되는 배짱부리는 치킨집이 있는데
      거기 맛있더라구요 ㅎㅎㅎ

  • BlogIcon 별 :D 2014.05.23 15:07 신고

    우선 너무 축하드려여~~!!

    어머님, 굉장히 멋지세요~!! 그 용기, 그 열정, 그 집념....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하시루켄님이 어머님께 느꼈던 송구스런 마음은 자식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거에요..^^
    에효.. 저도 가슴 한 켠이 먹먹해지면서, 엄마에게 앞으로 말 한마디라도 따뜻히 해야겠단 생각이 드네요.

    • BlogIcon 하시루켄 2014.05.24 02:10 신고

      감사합니다^^
      역시 부모님께 송수스런 마음이 드는건 모두 마찬가지 이군요.
      어른이 되고 나니 부모님이 부쩍 빨리 늙으시는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네요.
      오래오래 사셔야 효도라는것도 좀 할텐데 말이죠
      먹고 사는게 뭔지...